전국록색건축부문, 전국방직공업부문, 전국화학공업부문 과학기술발표회 진행

 

전국록색건축부문 과학기술발표회가 22일과 23일 백두산건축연구원에서 진행되였다.

조선과학기술총련맹 중앙위원회의 주최로 열린 발표회에는 백두산건축연구원, 국가과학원 록색건축연구소, 평양건축종합대학을 비롯한 여러 단위의 일군들과 교원, 연구사, 설계원, 박사원생들이 참가하였다.

록색건축 및 시공분과, 환경분과, 록색건재분과로 나뉘여 진행된 발표회에서는 당의 주체적건축미학사상을 받들고 령에네르기, 령탄소, 록색건축기술 등 최신건축기술을 발전시키기 위한 연구에서 이룩한 70여건의 가치있는 과학기술성과자료들이 소개되였다.

또한 에네르기절약형, 자원절약형, 환경 및 건강보호형건재들을 비롯한 여러가지 록색건재품생산에서 나서는 문제들에 대한 의견들이 교환되였다.

《록색형복합기능건축물설계에서 해결한 몇가지 문제》, 《열회수통풍기와 열뽐프에 의한 랭난방 및 환기체계》, 《기능성천연돌문양장식벽체의 제조와 시공》, 《록색건재의 몇가지 건강안정성지표평가방법》, 《분리식오물수집 및 재리용체계의 개발과 경제적효과성》, 《도시생태환경개선을 위한 스밈저장식록지체계》 등의 론문들이 참가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발표회기간 령에네르기건축기술의 발전추세에 대한 과학기술강의가 있었다.

학술토론회에서는 에네르기를 절약하고 사람들의 건강을 보호하는 등 여러가지 기능을 가진 칠감개발의 발전방향과 마감건재의 국산화비중을 높이기 위한 방도를 반영한 학술제안들이 심도있게 론의되였다.

페막식에서는 참가자들에게 증서가 수여되고 해당한 시상이 있었다.

 

* *

 

전국방직공업부문 과학기술발표회가 조선과학기술총련맹 중앙위원회의 주최로 22일과 23일 중앙경공업제품견본관에서 진행되였다.

방직공업관리국 방직연구소, 한덕수평양경공업종합대학, 김정숙평양방직공장, 사리원방직공장을 비롯한 과학교육부문과 방직공업부문의 연구사, 교원, 기술자, 현장일군들이 발표회에 참가하였다.

발표회에서는 자력갱생, 자급자족의 구호밑에 방직공장들의 설비와 생산공정들을 로력절약형, 전기절약형으로 개조하고 우리의 원료와 자재로 질좋은 방직제품들을 생산하기 위한 투쟁과정에 이룩된 성과들을 보여주는 40여건의 가치있는 론문들이 소개되였다.

현존설비들을 현대화, 고속화하고 선진수준의 방직설비들을 개발생산하는 등 방직공업의 주체화, 현대화, 과학화실현에 이바지할수 있는 《BD-200RCE형공기정방기에서 데트론방적실생산》, 《직접가열식고온고압로라염색기의 설계와 제작에 대한 연구》, 《세로뜨기에 의한 롱구선수복장용그물천제작방법》, 《파라핀유탁액풀먹임천 련속정련공정》과 같은 론문들이 실천적의의가 큰것으로 하여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발표회기간 《PP섬유의 리용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강의도 있었다.

페막식에서는 참가자들에게 증서가 수여되고 해당한 시상이 있었다.

 

* *

 

전국화학공업부문 과학기술발표회가 22일과 23일 안주공업대학에서 진행되였다.

조선과학기술총련맹 중앙위원회의 주최로 열린 이번 발표회에는 김일성종합대학, 함흥화학공업종합대학, 화학공업성, 국가과학원 함흥분원, 남흥청년화학련합기업소를 비롯한 여러 단위의 일군, 교원, 연구사, 박사원생 등이 참가하였다.

탄소하나화학공업, 린비료, 촉매 및 희토류응용기술분과로 나뉘여 진행된 발표회에는 화학공업부문을 보다 높은 단계에 올려세우는데 이바지할 100여건의 가치있는 론문들이 제출되였다.

이 기간 참가자들은 당의 과학기술중시사상을 받들고 우리 나라 화학공업의 주체화, 현대화를 실현하는데서 이룩한 성과와 경험을 일반화하기 위한 교류활동을 벌리였다.

최근 화학공업부문의 여러 단위들에 도입되여 은을 내고있는 성과자료들이 관심을 모았다.

발표회에서는 《초산매질에서 세리움의 산화특성에 대한 연구》, 《최근 린비료생산과 발전동향》, 《석회석-석고법에 의한 페가스처리에 대한 연구》, 《건조봉탄자동요출체계에 대한 연구》 등의 론문들이 현실적가능성과 경제적의의가 큰것으로 하여 높은 평가를 받았다.

23일에 있은 페막식에서는 우수한 론문을 내놓은 참가자들에게 증서가 수여되고 해당한 시상이 있었다.

 

주체107(2018)년 8월 24일 《로동신문》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