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제 3 권


 

수난을 같이한 항일애족의 자취
 

 

66살난 늙은 몸으로 조선강점

일제총독에게 폭탄을 던졌던

강우규렬사(1856 ㅡ 1920)

계몽운동을 벌려 력사, 문학 등 여러

분야에서 많은 글을 남기고 려순감옥

에서 순국한 신채호렬사(1880 ㅡ 1936)

 

일제천황을 죽이기 위하여 도꾜로

출발하기전에 수류탄을 들고 맹세

를  다지는 리봉창렬사(1900 ㅡ 1932)

 

1932년 4월 29일 상해에서

폭탄을 던져 일제의 상해파견군

사령관이하 많은 적들을 살상한

윤봉길렬사(1908 ㅡ 1932)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