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절 사람은 사회적존재

 

 

사람이 본질에 있어서 어떤 존재인가 하는것을 옳바로 밝히는것은 사람중심의 과학적인 세계관을 세우는데서 나서는 가장 중요한 문제이다. 세계에서 사람이 차지하는 지위와 역할, 세계에 대한 사람중심의 견해와 관점과 립장은 사람의 본질이 옳바로 밝혀져야만 정확히 해명될수 있다.

사람을 어떻게 보는가 하는것은 단순한 학술상의 문제가 아니라 계급적리해관계를 반영한 첨예한 사회정치적문제이다.

력사적으로 사람의 본질문제를 놓고 진보와 반동사이에 심각한 철학적론쟁이 벌어져왔다. 오늘도 반동적지배계급과 그 대변자들은 착취계급의 리해관계에 맞게 사람의 본질을 외곡하고 그것으로 착취사회를 합리화하기 위하여 책동하고있다.

인민대중의 운명개척의 옳바른 길을 밝힐수 있게 철학을 전개하자면 사람에 대한 리해부터 바로 가져야 한다.

따라서 이 부분에서는 사람에 대한 완벽한 리해를 확립한 주체철학의 력사적공적에 대하여 취급하게 된다.

주체철학은 사람이 사회적존재라는데로부터 출발하여 사람의 본질적속성을 새롭게 해명하였다.

사람은 사회적존재이다.

 

- 사람이 사회적존재라는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사람은 사회적존재입니다. 사람이 사회적존재라고 할 때 그것은 사회적관계를 맺고 사는 존재라는 뜻으로서 자연적존재와 구별하기 위하여 쓰는 말입니다.》

사람이 사회적존재라는것은 사람이 사회적집단을 이루고 사회관계를 맺고 살며 활동하는 존재라는것이다.

• 사람은 사회적집단을 이루고 살며 활동하는 존재이다.

사회적집단은 일정한 목적과 지향, 규률과 질서에 기초하여 하나의 생활단위를 이룬 사람들의 결합체이다.

본능적으로가 아니라 일정한 목적과 지향에 의하여 의식적으로 이루어진 사람들의 집단, 개별적성원들의 기계적인 단순한 모임이 아니라 일정한 질서에 따라 불가분리적으로 결합된 집단이라는데 사회적집단의 특징이 있다.

사람은 사회적집단을 이룸으로써 사회적존재로 된다.

사회적집단을 이루고 살며 활동하는것은 사람의 고유한 생존방식이다.

개별적사람들의 힘과 지혜는 미력하고 유한하다. 사회적집단과 결합되여 협력하지 않는 개별적인 사람들은 복잡하고 다양한 세계를 전면적으로 인식하고 개조해나갈수 없고 자기의 운명을 개척할수 없다. 사람이 자연과 사회를 개조변혁하고 자기 운명을 성과적으로 개척하는 길은 사회적집단을 이루고 사는데 있다. 사회적집단의 힘과 지혜는 위력하고 무한하다. 사람은 오직 사회적집단과 결합됨으로써만 위력한 힘과 지혜를 지닐수 있으며 단합된 힘으로 자기의 생존을 보장하고 발전해나갈수 있다.

사회적집단을 이룸으로써 사람은 거대한 힘과 위력을 지니게 되며 주위세계를 자기의 리익에 맞게 성과적으로 개조해나가게 된다. 사람은 사회적집단을 이룸으로써 그 발생초기부터 자연과 사회를 지배하고 개조하는 힘있는 존재로 등장할수 있었다.

이렇게 개별적으로가 아니라 사회적집단을 이루고 서로 협력하면서 집단적으로 살며 활동하는 존재인 사람을 가리켜 사회적존재라고 한다.

• 사람은 사회적관계를 맺고 살며 활동하는 존재이다.

사회적관계는 사회생활과정에 목적의식적으로, 능동적으로 이루어지는 사람들사이의 관계이다.

사람은 자기의 생활상요구를 실현하기 위하여 사회적관계를 목적의식적으로 맺고 그것을 자기의 요구와 지향, 구체적조건과 환경이 변화발전하는데 맞게 끊임없이 개선해나간다.

사람들이 사회생활과정에 맺는 모든 정치적, 경제적, 사상문화적관계들은 다 사람들이 목적의식적으로 맺고 발전시켜나가는 관계들이다. 바로 사람이 주체가 되여 목적의식적으로, 능동적으로 맺고 발전시켜나가는 관계라는데 자연적, 생물학적존재들의 무리관계와 구별되는 사회적관계의 근본특징이 있다.

사람은 사회적관계를 맺고 활동하는것으로 하여 사회적존재로 된다.

단결하고 협력하는것은 사람들의 생존방식이다.

사람들의 생활은 고립적인 상태에서 진행되는 개별적인 생활이 아니라 호상간의 밀접한 사회적관계속에서 진행되는 생활이다. 사람은 서로 련계를 맺고 살며 활동하는 과정에 력사적으로 이루어진 선진사상과 과학기술지식, 경험을 체득하고 사회적인간의 풍모를 갖추게 되며 다양한 물질문화적재부들을 합리적으로 리용하면서 세계와 자기 운명을 개척해나간다. 사회적관계에 의하여서만 사람들이 위력한 힘을 지닌 집단으로 결합되며 세계에 대한 지배와 개조도 성과적으로 실현할수 있다. 사회적관계를 떠난 사람의 그 어떤 사회적활동에 대하여서도 생각할수 없으며 사람은 처음부터 사회적관계를 맺고 발전시키면서 살며 활동하여왔다. 이처럼 고립적으로가 아니라 사회적관계를 맺고 살며 활동하는 존재인 사람을 가리켜 사회적존재라고 한다.

 

- 사람은 세계에서 유일한 사회적존재이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주체철학의 원리에서는 세계에서 사회적존재는 오직 사람뿐입니다.》

세계에서 사회적집단을 이루고 사회적관계를 맺고 살아가는 존재는 오직 사람뿐이다.

사회적재부나 사회적관계는 사회적존재가 아니다. 물론 사회적재부나 사회적관계는 자연이 아니라 사회에만 존재한다. 그러나 사회적재부와 사회적관계가 그 어떤 목적의식성을 가지고 사회에 존재하게 되는것은 아니다.

세계에서 오직 사람만이 사회적집단을 이루고 사회적관계를 맺고 살며 활동하는것으로 하여 유일한 사회적존재로 된다.

 

- 사람에 대한 철학적해명은 무엇으로부터 출발하여야 하는가.

사람에 대한 연구는 다른 개별과학들에서도 한다. 그러나 개별과학들에서는 주로 사람의 생리적특성이나 개체심리, 인간활동의 어느 한 측면을 연구한다.

이와 달리 철학은 세계와의 관계에서 다른 모든 존재들과 근본적으로 구별되는 사람의 본질적속성을 연구한다.

사람에 대한 철학적해명은 무엇으로부터 출발하는가 하는데 따라 그 결과가 근본적으로 달라진다.

사람에 대한 철학적해명은 사람과 다른 존재와의 공통성의 발전에서가 아니라 그 어떤 물질적존재도 가질수 없는 특성으로부터 출발하여야 한다.

사람을 단순한 자연적, 생물학적존재로 보는 관점에서 출발하면 사람의 본성을 자연적, 생물학적속성에서 찾게 된다. 이러한 견지에서는 다른 생물학적존재와 근본적으로 구별되는 사람의 본질적속성을 찾을수 없다. 맑스주의철학이전의 유물론철학들에서 사람의 본성을 자연적, 생물학적속성에서 찾은것은 바로 사람을 단순한 자연적, 생물학적존재로 보았기때문이다.

사람을 자연적, 생물학적존재가 아니라 사회적존재로 보는 견지에서만 사람의 본성을 사회적속성에서 찾게 된다. 사람의 사회적속성은 사람이 자연적, 생물학적존재가 아니라 사회적존재인것으로 하여 가지게 되는 고유한 특성이다.

그러므로 사람의 본질적속성을 옳바로 해명하자면 반드시 사람을 사회적존재로 보는 관점에서 출발하여야 한다.

주체철학은 사회적존재라는 말자체를 기성의 뜻과 근본적으로 다른 새로운 의미로 정립하였다. 주체철학에서 사회적존재라는 말은 사람의 본질적속성을 규정하는 고유한 의미로 쓴다. 사회적재부와 사회적관계를 포함한 다른 모든 존재와 근본적으로 구별되는 사람을 가리키는 개념이라는데 바로 사회적존재에 대한 주체적리해의 고유한 의미가 있다.

주체철학에 의하여 사람이 유일한 사회적존재이라는것이 과학적으로 밝혀짐으로써 사람의 본질적속성을 옳게 해명하고 그에 기초하여 세계에서 사람이 차지하는 지위와 역할, 세계에 대한 사람중심의 견해와 관점과 립장을 옳바로 세울수 있는 사상리론적지침이 마련되게 되였다.

내리적재 하시겠습니까?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