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민을 경탄시킨 절세위인의 숭고한 미래사랑​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집을 떠난 자식을 더 생각하는 친부모의 심정으로 해외에서 생활하는 우리 사람들이건, 우리 나라에 찾아온 외국의 벗들이건 한품에 안아 뜨거운 사랑을 베풀어주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대원수님들의 품에 우리 어린이들만이 아닌 온 세상 어린이들이 다 안기였습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열화같은 인간사랑의 화원에서 꽃펴난 이야기들가운데는 미래를 위해 기울이신 사랑에 대한 감동깊은 일화들도 있다.

어느해 8월말이였다.

새 학년도 개학준비정형에 대하여 료해하시던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한가지 사실을 보고받게 되시였다.

아프리카나라들에서 사업하고있는 우리 나라 외교일군들의 자녀들가운데서 4명의 소학교입학대상자들이 교통상조건으로 입국하지 못하고있다는것이였다.

그이께서는 개학을 앞두고 조국을 그리워하고있을 어린이들을 위하여 특별비행기를 보내도록 은정어린 조치를 취해주시였다.

그리하여 아프리카를 향하여 위대한 장군님의 미래사랑이 어린 특별비행기가 단 4명의 어린이들을 데려오기 위해 날아올랐다. 특별비행기가 대륙과 대양을 넘어 머나먼 아프리카지역까지 날아온 사연을 알게 된 우리 나라 대사관 일군들과 가족들은 물론 주재국사람들도 위대한 장군님의 뜨거운 미래사랑에 감동되여 끓어오르는 격정을 금치 못하였다.

특별비행기가 우리 나라로 돌아오던 도중 연유를 보충하기 위해 어느 한 나라의 비행장에 착륙하였을 때에도 그 나라의 고위간부들은 몹시 놀라와하였다. 그도그럴것이 특별비행기에 탄 《귀빈》이 단 4명의 어린이들이였던것이다. 그들은 특별비행기라면 의례히 고위급대표단이 타는것으로 인식하고있었다.

모든 사연을 전해들은 그들은 김정일동지는 어린이들을 제일로 사랑하시는 위대한분이시라고 높이 칭송하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우리 어린이들뿐만이 아니라 외국어린이들도 따사로운 사랑의 한품에 안으시고 육친의 정으로 보살펴주시였다.

언제인가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전화로 한 일군을 찾으시여 우리 나라에 와있는 어느 한 나라 고위인물의 미망인, 자녀들과 관련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그이께서는 일군에게 부인이 본국에 남아있는 자식이 걱정되여 귀국한다고 하는데 불편이 없도록 잘 도와주며 평양에 두고가는 자녀들에 대한 근심을 하지 않도록 안심시키고 비행장에 나가 그를 따뜻이 바래워주어야 하겠다고 교시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의 가르치심을 받아안은 일군은 한동안 수화기를 놓지 못하였다. 그이께서 그들에게 돌려주신 한량없는 은정이 주마등처럼 떠올랐던것이다.

부인이 병치료를 위해 우리 나라에 온적이 있었다.

자식들을 데리고 부인이 도착하였다는 보고를 받으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즉시에 이름있는 의사들을 붙여주시는 등 필요한 모든 대책을 다 취해주시였다.

위대한 장군님의 다심한 사랑과 보살피심속에서 부인은 병을 깨끗이 고치고 건강도 회복하였다.

이에 대한 보고를 받으신 장군님께서는 그가 자녀들과 함께 우리 나라의 명승지들에서 즐겁게 휴식하도록 커다란 은정을 베풀어주시였다.

여러 명승지들에서 즐거운 나날을 보내고있던 부인에게 뜻밖의 불행이 닥쳐왔다. 남편이 잘못되였던것이다. 부인은 자기와 자녀들의 운명이 걱정되여 눈물속에 나날을 보내고있었다.

바로 이러한 때 위대한 장군님께서 그들의 운명의 보호자가 되여주시였다.

그이께서는 한 일군에게 위대한 수령님과 오래동안 토론이 있었다고 하시면서 우리가 그들을 잘 보살펴주자고, 그러자면 우선 그들이 거처할 좋은 집부터 마련해야겠다고 교시하시였다.

그이께서는 그들이 안착되여 불편없이 생활할수 있도록 숙소를 빨리 마련해야겠다고 거듭 당부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의 다심한 사랑속에 그들에게는 모든 생활조건이 그쯘히 갖추어진 훌륭한 새 집이 차례지게 되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그후에도 그들의 생활에 깊은 관심을 돌리시며 끊임없는 사랑과 은정을 베풀어주시였다.

본국에 두고온 아들때문에 부인이 마음쓰고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신 어버이장군님께서는 일군들을 부르시여 부인의 귀국이 실현되도록 노력할데 대하여 구체적인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그로부터 얼마후 부인의 귀국문제가 실현되게 되였다.

그런데 또 하나의 근심이 부인의 발목을 잡았다. 우리 나라에 있는 자식들을 데리고가면 그애들의 운명과 장래를 기약할수 없었고 그렇다고 무작정 두고갈수도 없었다.

부인의 이런 고충을 헤아리신 위대한 장군님께서 자식들은 우리가 맡아 잘 돌봐주겠으니 걱정하지 말고 가벼운 마음으로 떠나도록 할데 대한 가르치심을 주신것이였다.

이렇게 되여 부인은 만시름을 놓고 귀국하였다.

그가 떠나간 후 우리 나라에 남은 그의 자식들은 근심걱정없이 살았다.

나라일에 그처럼 바쁘신 속에서도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그들의 성장에 깊은 관심을 돌리시고 걸음걸음 보살펴주시였다.

여러해가 지나 본국으로 갔던 부인이 우리 나라에 다시 왔다. 철부지였던 어린것들을 두고갔던 그는 처음에 자기를 에워싸는 그들을 미처 알아보지 못하였다.

부모없이 자란 애들이라고는 도저히 믿기 어려울 정도로 너무도 름름하고 생기발랄한 청년들로 성장한 자기 자식들을 보며 그는 한동안 입을 다물지 못하였다.

그의 눈가에는 뜨거운것이 고여올랐다.

그것은 절세위인의 무한한 미래사랑에 감복한 한 인간의 심장속 가장 깊은 곳에서부터 흘러나오는 감사의 눈물, 격정의 눈물이였다.

그는 자기의 격동된 심정을 이렇게 토로하였다.

김정일각하는 우리들의 운명을 건져주고 보살펴주신 생명의 은인이시고 아버지이십니다. 하느님은 만민을 헤아리는 구세주라 이르지만 하느님도 우리를 구원해주지 못했습니다. 억압받고 천대받는 만민을 구원해줄 이 세상의 진정한 구세주는 김정일각하이십니다.》

정녕 위대한 장군님의 품은 그 끝을 알수 없는 위대한 인정의 바다, 사랑의 바다였다.

주체107(2018)년 8월 10일 《로동신문》

림원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