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무장간첩선의 나포로 본 백두산장군들의 신념과 의지, 무비의 담력과 배짱​

2018-01-23    박상욱

지금으로부터 50년전인 1968년 1월 23일 미제의 무장간첩선 《푸에블로》호가 우리 공화국의 령해에 불법침입하였다가 나포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이 사건으로 하여 미제는 세계면전에서 수치와 망신을 당하였고 미국의 전 대통령이 평한바와 같이 미국에 있어서 1968년은 가장 엄혹했던 비극의 해로 되였다.

간첩선이 나포되자 미제는 그 무슨 《보복》과 《전면전쟁》을 부르짖으며 불맞은 이리떼마냥 날뛰였다. 그러던 미국이 끝내는 코꿰인 짐승처럼 끌려다니며 공화국에 사죄하고 항복서를 바치였다. 무엇때문이였는가. 한마디로 미국이 조선을 너무도 몰랐고 더우기는 조선민족이 높이 모신 희세의 천출명장들께서 지니고계신 불굴의 신념과 의지, 무비의 담력과 배짱을 모르고 감히 덤벼든데 있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적들과의 대결은 신념과 의지, 배짱의 대결이라고도 말할수 있습니다. 억센 신념과 의지, 배짱을 가지면 이 세상에 무서울것이 없으며 못해낼 일이 없습니다.》

혁명은 신념이고 의지이며 배짱이다. 백두산장군들이신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성스러운 혁명력사는 그대로 신념과 의지의 력사, 담력과 배짱의 력사라고 말할수 있다.

백두산장군들의 신념과 의지, 무비의 담력과 배짱은 무엇보다 미제의 무장간첩선을 즉시에 나포할데 대한 단호한 조치를 취하신데서 과시되였다.

당시 세계《최강》을 떠드는 미국함선에 대한 나포조치는 보통의 신념과 의지, 담력과 배짱을 가지고서는 엄두도 내지 못할 일이였다. 그것은 간첩선의 나포로 하여 초래될 후과가 너무나 엄청났기때문이였다.

하지만 어버이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조선인민군 총참모부의 일군으로부터 정체불명의 선박이 원산앞바다에 침입하였다는 보고를 받으시자 공화국의 령해를 침범한 배를 즉시 단속처리할데 대한 명령을 내리시고 간첩선의 나포와 관련한 구체적인 작전적명안을 밝혀주시였다. 그리하여 미제의 무장간첩선은 조선인민군 해병들에 의하여 나포되여 끌려오게 되였다. 무장간첩선의 나포는 백두산장군들의 철의 신념과 의지, 무비의 담력과 배짱이 안아온 결실로서 온 세계를 불도가니마냥 끓어번지게 하였다.

 

 

조선인민군해병들에 의하여 나포된 《푸에블로》호 선원들과 자백서를 쓰고있는 함장

 

백두산장군들의 불굴의 신념과 의지, 무비의 담력과 배짱은 다음으로 무장간첩선과 선원들의 처리문제에서 남김없이 과시되였다.

 

저들의 간첩선이 조선동해에서 현행범으로 붙잡혔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미제는 비명을 지르며 《몽둥이를 휘둘러서라도 <푸에블로>호를 빼앗아와야 한다.》며 분별을 잃고 날뛰였다. 세계는 커다란 우려속에 조선을 주시하였으며 많은 나라들은 물론 대국이라고 하는 나라들도 미국의 눈치를 보며 전전긍긍하고있었다. 주대없는 대국주의자들은 이 사건의 후과가 저들에게 미칠가봐 벌벌 떨면서 우리 공화국이 나포한 배와 선원들을 놓아주는것이 좋을것 같다고 《권고》하는 등 우리의 자주권에 포함되는 문제까지 간섭하려 하였다.

 

하지만 이에 대한 조선의 대답은 단호하고 투철하였다.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위대한 장군님께 최고사령관이라는 립장에 서서 《푸에블로》호를 어떻게 처리했으면 좋겠는지 한번 결심채택을 해보라고 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미국놈들이 항복서를 내기 전에는 《푸에블로》호 선원들을 절대로 석방하지 않겠다고, 그리고 《푸에블로》호는 우리의 전리품이므로 그놈들이 항복서를 낸다 해도 돌려주지 않겠다고 하시면서 우리 인민군대가 나포한 미제무장간첩선을 먼 후날 박물관에 전시해놓고 후대들에게 이것은 우리가 미국놈들에게서 빼앗은 간첩선이라고 말해주도록 하겠다는 단호한 결심을 말씀드리시였다.

 

어버이수령님께서는 후날 위대한 장군님의 결심을 들으면서 그 배짱이 마음에 푹 들었다고, 그 배짱에서 큰 고무를 받았다고 감회깊이 회고하시였다.

 

어버이수령님께서는 만일 미제국주의자들이 계속 무력을 동원하여 위협공갈하는 방법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려 한다면 그들은 이로부터 얻을것이란 아무것도 없을것이며 있다면 오직 시체와 죽음뿐일것이다, 우리는 전쟁을 바라지 않지만 결코 전쟁을 두려워하지는 않는다, 우리 인민과 인민군대는 미제국주의자들의 《보복》에는 보복으로, 전면전쟁에는 전면전쟁으로 대답할것이라고 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미국호전광들에게 버릇을 가르쳐주어야 한다고 하시면서 미국이 조선을 똑바로 알았어야 했다, 조선을 아직도 잘 모르는데 미국의 비극이 있다, 이번에 미국놈들이 허장성세하면서 우리 나라에 기여들었지만 돌아갈 때에는 우리 인민과 세계인민들앞에서 적대적인 정탐행위를 인정하고 항복서라도 내야 제발로 돌아갈수 있다, 올 때에는 제마음대로 왔지만 갈 때에는 절대로 제마음대로 돌아가지 못한다고 하시였다. 계속하시여 그이께서는 미제는 우리 인민앞에 무릎을 꿇고 사죄의 항복서를 반드시 쓰게 될것이라고 하시며 세상사람들은 우리가 미국놈들로부터 항복서를 어떻게 받아내는가를 보게 될것이라고 긍지높이 선언하시였다. 그러시고는 체육경기대회와 예술축전, 전국농업대회를 예정대로 진행하도록 하시였다.

백두산장군들의 이 신념과 의지, 무비의 담력과 배짱앞에 미제는 공화국령해침범사실을 공식인정하고 사죄문을 바치였고 간첩현행범들은 공화국경외로 추방당하였다.

 

당시 미국대통령이였던 죤슨은 미국이 생겨 력사에 남긴 사죄문은 오직 이것뿐이라고 비명을 질렀다. 외국의 한 출판물들은 《전쟁은 벌써 끝났다. 평양은 이겼다.》고 대서특필했고 남조선의 지식인들은 《보복》하겠다고 을러메던 미국이 북앞에 무릎을 꿇고 사죄하였다는 소식을 듣고는 북의 힘이 세긴 세다, 그렇게 힘이 센줄은 정말 몰랐다고 놀라와하였다.

 

온 겨레와 진보적인류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를 우러렀고 조선은 영웅의 나라로 세인의 각광을 받았다

무장간첩선 《푸에블로》호는 그후 미제해적선 《셔먼》호가 격침된 대동강기슭의 그 자리로, 오늘은 평양의 보통강기슭으로 끌려와 미제의 침략상과 비렬성, 가련한 몰골을 온 세상에 고발하는 전시품으로 되였다.

 

 

미제의 패배상을 낱낱이 보여주는 무장간첩선《푸에블로》호

 

우리 겨레는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불굴의 신념과 의지, 담력과 배짱을 그대로 지니신 또 한분의 백두산장군이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민족의 태양으로 높이 모시여 그 어떤 적대세력도 범접할수 없는 세계적인 핵강국의 한 성원이 되였다는 자부를 안고 부강조국건설과 조국통일의 력사적위업을 성취하기 위한 투쟁에 더욱 과감히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보안문자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