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영원불멸할 태양민족의 조국송가 《애국가》 2)​

2017-09-08   김국철

심오한 사상이 뜨거운 열정으로 안받침되여있는데 명곡의 독특한 매력이 있고 영원한 생명력이 있는것이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명곡은 사람들을 혁명투쟁과 건설사업에로 힘있게 불러일으키며 사회발전에 큰 역할을 한 의의있는 사변들과 함께 력사에 길이 남게 된다.》

 

태양민족의 조국송가인 《애국가》는 이 세상에 처음으로 울려퍼진 그날로부터 우리 인민을 혁명투쟁과 건설사업에로 힘있게 불러일으키며 공화국과 운명을 같이하여왔다.

 

우리 공화국의 69년력사는 결코 순탄한 로정이 아니다. 이 나날에 우리 공화국은 《애국가》를 지키기 위한 조국해방전쟁도 겪었으며 대대로 물려받은 락후와 빈궁을 털어버리고 세기의 령마루에 올라서기 위한 혁명적대고조진군도 헤치였으며 총포성이 울리지 않는 사회주의수호전도 치르었다.

 

공화국의 앞길에 가로놓였던 준령들중의 어느 하나라도 넘지 못하였다면 내 나라의 하늘가에 람홍색공화국기가 성스럽게 휘날릴수 없었을것이며 《애국가》가 그토록 존엄높이 인민의 가슴속에 메아리치지 못하였을것이다.

민족의 자주권을 지키고 애국의 넋을 이어가기 위한 우리의 행군길에 공화국기의 펄럭임과도 같이 《애국가》는 언제나 높이 울려퍼지였다.

《백두산기상을 다 안고 근로의 정신은 깃들어 진리로 뭉쳐진 억센 뜻 온 세계 앞서나가리》, 《애국가》의 이 구절은 그대로 공화국기의 기대와도 같이 《애국가》가 조선의 영광넘친 상징으로 빛나게 한 애국의 부름이다.

우리 나라의 지정학적위치는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 그러나 반만년력사에 공화국의 69년력사처럼 세계에 그 이름을 떨쳐온 년대기는 없다.

 

《제2차 세계대전후 세계〈최강〉을 자랑하던 미제를 타승한 영웅조선》, 《자주, 자립, 자위로 존엄높은 주체조선》, 《선군정치로 백승을 떨치는 불패의 강국》…

 

혁명의 년대마다에 울려퍼진 우리 조국의 세기적인 승리와 변혁에 대한 세계의 격찬은 《애국가》에 맥박치는 애국의 진리에 대한 력사의 확증이다.

조선의 백년, 천년을 내다보고 쓴것만 같은 《애국가》의 글발속에 조선민족이 받아안은 크나큰 영광과 행운이 있다.

 

세계렬강들이 조선의 장래운명을 결정하고있을 때 조선은 다른 나라의 민주주의를 따를것이 아니라 조선식민주주의를 해야 한다는 자주의 정신으로 건국의 초행길을 헤치시고 수십성상 애국애족의 리념으로 내 조국을 승리와 영광에로 이끌어오신 어버이수령님의 숭고한 뜻이 그대로 노래가 되고 번영의 기치로 된 우리의 《애국가》이다. 이전 동유럽사회주의나라들의 련이은 붕괴와 민족의 대국상을 기화로 미제를 우두머리로 하는 제국주의련합세력이 사회주의보루인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기 위해 전면공격해나설 때 어버이수령님께서 물려주신 백두산총대를 더 높이 추켜드시고 불세출의 선군령장 김정일장군님께서 헤치신 선군장정은 《애국가》를 지켜주고 존엄떨쳐준 선군의 폭풍이였다.

 

백두산의 기상을 그대로 지니신 위대한 수령님들을 모시여 《애국가》는 조선의 영원한 승리의 찬가가 되였으며 민족의 번영과 영광의 철리를 새겨주는 애국의 교과서가 되였다.

백두산기상을 다 안고 근로의 정신은 깃들어 진리로 뭉쳐진 억센 뜻 온 세계 앞서나간다는 시대의 진리를 안고 《애국가》를 부르는 천만군민은 어제도 오늘도 애국자가 되였고 영웅이 되였다.

공화국의 69년을 경축하여 울려퍼지는 《애국가》, 그것은 정녕 절세의 위인들의 위대한 뜻과 불멸의 업적을 천추만대에 길이 빛내이는 음악기념비이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애국의 숨결이 뜨겁게 어려있는 《애국가》에 백두산대국의 휘황찬란한 래일이 펼쳐져 민족의 존엄과 긍지는 더욱더 높아지고있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또 한분의 절세의 애국자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높이 모시고있다.

우리의 국가 《애국가》의 장중한 선률이 울리는 속에 오각별빛나는 람홍색공화국기를 향하여 경의를 드리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우러르며 천만군민과 세계는 조선을 만방에 떨쳐가실 희세의 위인을 뵈왔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 있어서 《애국가》는 위대한 수령님들의 영원한 애국의 넋, 영생의 메아리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불철주야의 선군길에 이 세상 그 어떤 대적도 일격에 격파할수 있는 조선의 국력이 과시되고 온 세상이 부러워할 사회주의문명국의 휘황한 설계도가 현실로 펼쳐지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위대한 애국헌신의 자욱에서 인민은 《애국가》의 심원한 세계를 받아안고있으며 력사의 새시대김정은시대의 격동적인 부름을 듣고있다.

솟는 힘 노도도 내밀어 인민의 뜻으로 선 나라

한없이 부강하는 이 조선 길이 빛내세

 

국가의 감화력과 생명력은 악보로가 아니라 수천수만의 애국자들의 심장의 불길에 의하여 타오르며 조국강토에 진하게 슴배이는 애국의 피와 땀으로 대대손손 전해진다.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세워주시고 한생토록 빛내여주신 공화국을 삶의 품으로 간직한 인민군장병들과 인민들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전우, 동지가 되여 《애국가》를 부르며 애국의 선서를 하였다.

 

《애국가》를 부르며 키를 솟구는 노도도 거침없이 내미는 강의한 민족성격을 지닌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후손,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전사, 제자들이 경애하는 원수님의 두리에 굳게 뭉치여 이 땅에 세기를 주름잡는 조선의 속도를 또다시 창조하고있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애국의 뜻을 내 나라의 풀 한포기, 나무 한그루까지도 다 가슴에 품어안고 더운 피로 뜨겁게 덥혀주는 김정일애국주의로 빛내이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모시여 《애국가》는 21세기의 하늘가에 장중하게 울려퍼지고있다.

위대한 수령을 모시고 참된 조국을 간직한 인민은 신념으로 미래를 보며 애국으로 그 미래를 앞당겨온다.

선군의 기치높이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일대 전성기를 열어나가는 내 나라의 푸른 하늘가에 《애국가》가 시대의 진군가로 장엄하게 울려퍼지고 있다.

《한없이 부강하는 이 조선 길이 빛내세》를 심장의 피로 새긴 천만군민은 조국땅 이르는 곳마다에서 눈부신 기적과 혁신을 창조하고있으며 우리의 미더운 체육인들은 금메달로 조국의 영예를 온 세상에 떨치고있다.

우리 공화국은 지난 69년간에도 그러하였지만 앞으로도 영원히 령도자의 두리에 일심단결된 불패의 위력으로 《애국가》를 백두산대국의 존엄의 기치, 투쟁의 노래로 부르며 세기의 앞장에서 나아갈것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 《애국가》는 위대한 김일성민족, 김정일조선의 존엄높은 국가로 세세년년 영원히 이 땅에 울려퍼질것이다.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