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와 통일을 앞당기는 지름길

지난 19일 서울과 대구 등 남조선의 여러 지역에서는 6. 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와 그 산하단체들이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의 리행을 요구하는 집회와 기자회견 등 여러 행사를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였다. 행사장들에서 일치하게 울려나온 목소리가 있다.

그것은 북남관계개선과 조선반도의 공고한 평화를 이룩하기 위한 유일한 방도는 사대와 외세의존에서 벗어나 민족자주, 민족공조를 지향해나가는데 있다는것이다. 외세의 눈치를 보며 그에 추종하는 낡은 정책과 대담하게 결별하고 민족자주, 민족자결의 원칙에서 북남관계문제, 통일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는것이 행사참가자들의 한결같은 주장이다.

외세의존정책을 끝장내고 자주정치를 실현하는것은 오래전부터 남조선인민들의 지향과 요구로 되여왔다. 력대로 남조선에서 실시되여온 외세의존정책은 인민들에게 치욕과 굴종, 불행과 고통을 강요하였을뿐아니라 온 겨레가 바라는 조국통일실현에도 엄중한 장애를 조성하였다. 외세에 의존하여 동족과 대결하는 매국반역정책을 대물림해오면서 민족앞에 씻을수 없는 죄악을 저질러온 남조선보수《정권》은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았다.

지금 남조선의 통일운동단체들과 각계층 인민들이 민족자주를 웨치고있는것은 외세의존《정권》, 동족대결《정권》을 영원히 추방하고 외세가 없는 세상, 통일된 세상을 하루빨리 안아오려는 념원의 분출인 동시에 사대와 외세의존이 지속되고있는 남조선현실의 반영이다.

얼마전 남조선의 한 통일운동단체성원들은 기자회견장에서 북남관계개선에 대한 민중의 희망이 점점 실망으로 변하고있다고 하면서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과 전쟁장비반입 등으로 조선반도의 평화가 위협당하고 북남대화가 중단되고있는것은 구태의연한 외세의존정책때문이라고 까밝혔다.

북남관계문제, 통일문제해결의 주인은 전체 조선민족이다. 민족내부문제에 외세가 끼여들 그 어떤 명분도 없다.

평화와 통일은 그 누구의 선사품이 아니다. 북남관계문제를 그 누구의 승인이 아니라 민족자주의 원칙에서 풀어나가야 한다. 북남관계문제에 외세가 끼여들면 그의 리해관계가 작용하여 조국통일실현에 복잡성만 조성될뿐이다. 북남관계를 저들의 리익실현에 복종시키려는 외세의 간섭과 압력을 허용하지 말고 단호히 반대배격하여야 한다.

외세의존정책을 청산하고 민족자주를 실현하는 바로 여기에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앞당기는 지름길이 있다.

주체108(2019)년 9월 27일 로동신문

박철준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