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광대극의 추악한 진면모

저들의 비위에 맞지 않으면 《국회》를 뛰쳐나가 《장외집회》라는데 몰두하는것은 《자한당》것들의 고질적인 악습이다. 지금도 이자들은 집권자의 법무부 장관임명강행을 구실로 현 당국의 《폭정》을 막는다고 고아대며 도처에서 삭발식을 한다, 규탄집회를 연다 하고 련일 란동을 부리고있다.

하다면 《자한당》패거리들이 쩍하면 벌리고있는 《장외집회》라는것이 과연 어떤것인가. 그것은 본질에 있어서 저들의 더러운 권력야욕을 채우기 위한 불순한 정치광대극이다.

《자한당》의 《장외집회》놀음을 주도하고있는자는 당대표 황교안이다. 여기에는 이자가 노리는 음흉한 목적이 깔려있다. 그것은 자기 몸값을 올리고 지지세력을 규합하여 권력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토대를 닦자는것이다.

최근 황교안역도는 시대착오적인 《안보장사》소동으로 북남관계의 파국을 부추기고 천년숙적 일본의 리익을 대변하는 매국적추태를 부린것으로 하여 민심의 더 큰 배척을 받았다. 이자의 지지률은 계속 떨어지고 당내에서의 정치적지위 역시 밑뿌리채 뒤흔들렸다.

궁지에 몰려 출로를 찾아 헤덤비던 황교안은 현 집권자가 저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법무부 장관임명을 강행하자 그것을 자기의 불리한 정치형세를 역전시키고 권력야망을 실현할수 있는 기회로 삼으면서 또다시 《장외집회》광대극을 펼치였다.

문제는 황교안이 자기의 리기적인 정치적목적으로부터 벌려놓은 《장외집회》놀음이 당내에서 별로 지지를 받지 못하고있는데 있다.

황교안이 《장외집회》재개를 선언하자 《자한당》내에서는 그것을 달갑지 않게 여기는 목소리들이 터져나왔다. 《장외집회》를 한번 할 때마다 숱한 자금이 탕진되는데 그것을 감당하기가 헐치 않다는 불평은 물론이고 복당파를 비롯한 여러 계파는 황교안이 《장외집회》를 자기의 정치적야심을 실현하기 위한 수단으로 써먹고있다고 하면서 로골적인 불만을 표시하고있다. 그러면서 황교안의 장단에 따라 벌어지는 《자한당》의 《장외집회》가 자칫하면 역풍을 맞을수 있다고 반대의사까지 내비치고있다.

이것은 《자한당》의 《장외집회》놀음이 한갖 권력야심가의 각본과 음모에 따른 정치광대극으로서 반역당내의 대립과 갈등만 심화시킬뿐 아무것도 걷어쥐지 못하고있다는것을 말해주고있다.

실제로 《자한당》의 《장외집회》놀음은 민심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있다. 반역패당이 저들의 《장외집회》에 젊은 층을 비롯하여 많은 사람들이 참가하고 또 관심을 표명하고있다고 떠들었지만 그것은 새빨간 거짓말이다.

남조선언론들이 폭로한데 의하면 《자한당》의 《장외집회》에 참가했다는자들은 대다수가 이 역적당패거리들이거나 해당 지역의 보수우파단체 떨거지들이였다. 현실은 이렇다.

황교안과 그 일당이 권력야욕을 실현하기 위해 민중을 기만하며 벌려놓고있는 《장외집회》의 추악한 내막은 감출수 없다.

주체108(2019)년 9월 27일 로동신문

심철영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