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8월은 눈부십니다​

 

8월의 하늘가로 겨레의 가슴마다에 커다란 민족적긍지와 자부를 새겨주며 공화국의 주체탄들이 련이어 날아올랐습니다.

성공적으로 날아오르는 눈부신 주체탄들의 장쾌한 폭음을 온몸으로 느끼며 우리 민족의 운명과 행운의 8월에 대해 깊어지는 생각을 금할수 없습니다.

 

조선의 8월은 조국해방의 그날이 있어 눈부십니다.

민족의 운명을 구원하고 재생을 안겨준 8월!

이렇게 불러보면 먼저 떠오르는것은 국치일입니다.

지금으로부터 100여년전인 1910년 8월 29일 일제의 파렴치하고 강도적인 《한일합병조약》의 공포로 하여 삼천리강토는 일제의 완전한 식민지로, 우리 백의민족은 식민지망국민의 처지로 완전히 굴러떨어지게 되였습니다.

그때로부터 이 땅의 8월은 암흑으로 화했습니다.

망국의 비운이 무겁게 드리운 8월의 하늘가를 바라보며 수많은 우국지사들은 끓어오르는 비분과 통한을 풀길없어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의분을 안고 일떠섰던 독립군들은 거듭되는 실패와 희생앞에 화승대마저 꺾고 초야에 묻혀버렸습니다.

바로 이러한 때 김일성주석님께서는 조선의 독립은 조선인민자신의 힘으로 이룩하여야 한다는 주체의 진로를 제시하시고 진정한 인민의 군대를 창건하시여 백두산야를 주름잡으시며 강도일제에게 무서운 죽음과 공포를 안겨주시였습니다.

김일성주석님께서는 10대의 어리신 나이에 혁명의 길에 나서신 때로부터 20여성상이나 백두산에서 풍찬로숙하시며 피어린 항일대전을 벌려 강도 일제를 타승하시고 마침내 마침내 조국의 해방을 안아오시였습니다.

주체24(1945)년 8월 15일 해방만세의 환호성이 장엄하게 울려퍼진 8월의 하늘은 민족재생의 환희와 기쁨으로 눈부시게 찬연하였습니다.

 

조선의 8월은 선군절이 있어 눈부십니다.

8월!

이달의 력서에 눈길을 모으느라면 8월 25일 선군절이 눈뿌리 뜨겁게 안겨옵니다.

지금으로부터 59년전인 주체49(1960)년 8월 25일 김정일국방위원장님께서는 김일성주석님을 모시고 조선인민군 근위서울류경수제105땅크사단에 대한 현지지도를 진행하시며 백두에서 개척된 혁명위업을 대를 이어 계승해나갈 철석의 의지를 내외에 힘있게 선언하시였습니다.

하기에 공화국에서는 이날을 김정일국방위원장님께서 선군혁명령도를 시작하신 뜻깊은 날로 기념하고있습니다.

력사의 이날이 있어 공화국은 그처럼 어려웠던 1990년대의 고난의 시기를 승리적으로 이겨내고 사회주의강국건설의 만년토대를 굳건히 마련해놓을수 있었습니다.

제국주의련합세력의 가증되는 고립과 압박속에서도 쓰러지지 않고 억세게 일어서는 공화국, 단순히 그저 일어선것이 아니라 더욱 힘있게 솟구쳐오를 굳건한 토대를 마련하며 일떠서는 공화국을 세인은 놀라움속에, 경탄속에 바라보았습니다.

위대한 힘의 근저에는 공화국의 푸른 하늘을 펼쳐주시려 선군의 길을 가고 또 가신 김정일국방위원장님의 드팀없는 의지와 배짱이 있었습니다.

하기에 조국인민들은 오늘도 노래 《내 나라의 푸른 하늘》을 열창하며 김정일국방위원장님 선군혁명령도를 시작하신 선군절과 더불어 눈부신 8월의 하늘을 안고사는것입니다.

 

조선의 8월은 주체탄들의 련발적인 성공의 날들로 이어져 눈부십니다.

이해 8월 공화국에서는 다섯차례의 장엄한 포성과 더불어 눈부신 주체병기들의 탄생을 온 세상에 보여주었습니다.

세계가 놀라와하는 새로운 주체탄들의 성공과 더불어 8월의 하늘은 언제나 눈부시였습니다.

그 눈부심은 단순히 성공적인 발사들인것이여서만이 아니였습니다.

그것은 조국의 존엄과 민족의 운명을 위하여 언제나 위험천만한 화선에 서계신 절세의 애국자의 위대한 영상으로 하여 더욱 눈부신것입니다.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이 성공적으로 진행된 8월 24일에로 마음이 달려갑니다.

이날 주체병기의 탄생을 위하여 그토록 심혈과 로고를 다 바쳐 정력적으로 개발사업을 령도하여주신 경애하는 김정은국무위원장님께서는 첫 시험사격은 꼭 자신께서 지도해야만 한다고 하시며 모든 일을 미루시고 또다시 이른새벽 머나먼 날바다길을 달려가셨다고 합니다.

어찌 이날뿐이겠습니까.

3년전인 주체105(2016)년 8월 24일 경애하는 그분께서는 전략잠수함 탄도탄수중시험발사를 위해서도 온갖 심혈과 로고를 바치시였고 그 다음해인 주체106(2017)년 8월 29일 국치일에 날아오른 화성포의 성공적인 발사도 이렇게 진두지휘하셨습니다.

공화국의 자주권과 존엄, 민족의 운명을 위한 그 모든 시험발사들에 비껴있는 절세의 애국자의 희생적인 헌신의 세계로 하여 조선의 8월은 눈부시였습니다. 

 

8월!

같은 부름이여도 가슴속에 새겨진 100여년전의 8월은 너무도 암담한 수난의 세월이였습니다.

그러나 오늘 이렇게 공화국의 8월은 우리 겨레의 마음속에 눈부신 빛을 뿌리고있습니다.

아니 절세의 위인을 모시고 세월이 빛나는 공화국은 8월의 순간만이 아니라 일년 열두달의 모든 나날들이 눈부실것입니다.

재중동포 고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