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실종자》는 일본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의 산물

최근 일본당국이 떠드는 《특정실종자》문제는 우리 공화국에 대한 체질적인 적대감으로부터 산생된 철저한 대조선적대시정책의 산물이다.

지난 7일 일본 미야자끼현 경찰은 1974년에 북에 의한 《특정실종자》명단에 올랐던 70대 남성이 지난해 11월 일본에서 발견되였다고 하면서 882명이였던 《특정실종자》가 881명으로 줄어들었다고 발표하였다. 이것은 올해에 들어와 5월에 이어 두번째이다.

문제는 일본당국이 《북에 의한 랍치가능성을 배제할수 없다.》고 떠들던 《특정실종자》가 바로 일본국내에서 발견된 사실이다.

이것은 행방불명자들을 찾기 힘들 때마다 일본반동들이 입을 모아 떠들어대군 하는 《랍치》타령이 얼마나 황당무계한 궤변이고 무근거한 날조극인가 하는것을 똑똑히 실증해주고있다.

지난시기에도 일본은 행방불명자가 생길 때마다 우리 공화국과 억지로 련관시키면서 그 무슨 《랍치문제》해결을 떠들어댔다.

2004년 6월 6일 새벽 니이가다앞바다에 혼자서 고기잡이를 하러 나갔던 고야마 슈지가 행방불명되였을 때 일본반동들은 아무런 근거도 없이 무턱대고 《북조선에 의해 랍치》되였을수 있다는 황당한 궤변을 늘어놓았다. 그런데 고야마 슈지가 9년이 지나 지바현의 중고선박수출입회사부지내에서 고기그물에 엉키여 백골화된 상태로 발견되였다.

뿐만아니라 2015년에는 가나가와현과 돗도리현, 나가노현에서 《북조선에 의해 랍치》되였을수 있다고 하던 행방불명자들이 살아있는채로 발견되였다. 2016년에는 도꾜도에서 행방불명되였던 사람을 31년만에야 찾아냈다.

원래 진실을 외곡하고 흑백을 전도하는자들일수록 교묘한 수법에 매여달리는 법이다.

극단한 개인리기주의와 약육강식의 생활방식이 조장되여 패륜패덕과 살인, 강도와 같은 온갖 사회악이 판을 치고있는 사회가 다름아닌 일본이다. 이러한 곳에서 행방불명자, 실종자가 생겨나는것은 막을수 없는 일이며 자타가 다 인정하고있는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베패당이 《특정실종자》들이 《북조선에 랍치되였을 가능성》이 크다고 하면서 그 무슨 《랍치문제》해결을 떠들고있는것은 대조선적대분위기를 고취하여 저들의 정치적리득을 챙겨보자는데 그 속심이 있다.

언제나 저들의 리속에 맞게 흰것도 검은것이라고 기만하며 떠들어대는것이 바로 일본당국자들이다.

지난시기 일본수상 아베는 년두소감이라는것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전후 일본외교의 총결산》을 운운하며 랍치문제해결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횡설수설하였다.

아베의 망언은 과거 일본이 저지른 특대형반인륜범죄들을 덮어버리고 그 청산을 어떻게 하나 회피해보려는 섬오랑캐특유의 파렴치성의 발로이다.

아베가 력사의 뒤길로 사라진 《랍치문제》를 끈질기게 들고나오며 고집하는 목적은 《랍치문제》를 여론화하여 피해자로 둔갑함으로써 이것을 과거청산을 회피하는 방패로, 대조선적대시정책과 재침의 정치적구호로 써먹자는것이다.

아베가 떠드는 랍치문제는 우리의 성의와 노력에 의하여 이미 해결된지 오래며 이에 대하여서는 세상이 다 알고있다. 

미해결건으로 남아있는 중대하고도 력사적인 랍치문제는 바로 일본에 있다.

지난 세기 전반기 우리 나라를 군사적으로 강점한 일본은 관권과 군권을 총발동하여 조선사람들을 조직적으로 랍치해갔다. 일본은 840만여명의 청장년들을 랍치, 유괴, 강제련행하여 죽음의 전쟁판과 공사장들에 내몰았고 100여만명의 조선사람들을 무참히 학살하였다. 특히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을 조직적으로 랍치하여 일본군성노예로 전락시키는 특대형범죄행위도 서슴없이 저질렀다.

이것은 지난날 유럽식민주의자들이 아프리카땅에서 벌린 노예사냥을 무색케 하는 사람사냥, 랍치범죄로서 일본이 조선민족에게 저지른 천추에 용납 못할 죄악이다.

제2차 세계대전종식후 열린 국제군사재판소들의 규정에는 전쟁전 또는 전쟁중에 임의의 민간인에 대하여 감행한 학살, 섬멸, 노예화, 추방 및 기타 비인간적행위는 범죄를 감행한 나라의 국내법이 어떻게 되여있든 관계없이 반인륜범죄로 된다고 명기되여있다.

조선인민에 대한 일제의 강제련행 및 랍치, 강제로동범죄는 전쟁범죄행위로 된다.

1999년 8월 유엔인권소위원회에서 채택된 《무력분쟁시에서의 조직적강간, 성노예 및 노예제류사관행에 관한 최종보고서》는 구일본국에 의하여 산생된 일본군성노예문제, 강제로동문제와 함께 《군인》, 《군속》문제를 전쟁범죄로 규정하고 일본정부에 이 문제의 해결과 관련한 법률을 제정할것을 요구하였다.

일본의 랍치범죄는 그야말로 시효가 없는 극악한 전쟁범죄이다.

일본이 과거에 저지른 모든 죄악에 대해 성근히 반성하고 배상하는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며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머리들고 나설수 있는 유일한 출로이다.

일본에 있는 《식민지력사박물관과 일본을 잇는 모임》 사무국장 야노 히데끼도 언론을 통하여 아베정권은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조선에 대해 못된짓만 하고있다, 아베정권의 이러한 행위를 저지시키는것이 일본시민으로서의 책무이다, 일제강점시기에 감행된 인권유린만행에 대하여 일본인들은 알아야 하며 조선에 대하여 응당 일본정부는 제대로 된 배상을 해야 한다고 성토하였다. 최근에도 아베의 정치적인기를 올리는데서 《효자노릇》을 하던 《랍치문제》가 오히려 부메랑이 되여 그의 목을 조이고있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일본내부에서 계속 울려나오고있는것은 우연한 일이 아니다.

아베정권은 랍치문제와 과거청산문제를 대치시키고 력사적인 책임과 의무에서 벗어나보려고 꾀한다면 고립과 자멸을 더욱더 앞당기게 된다는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우리는 세계최대의 랍치국가인 일본이 세기를 넘어 우리 인민에게 끼친 랍치범죄를 절대로 용서치 않을것이며 반드시 최후결산을 하고야 말것이다.

백현철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