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매국의 더러운 뿌리

일본의 오만방자한 경제보복조치에 격노한 남녘민중의 반일기운이 갈수록 고조되고있는 이 시각 《자한당》패거리들은 도리여 그에 찬물을 끼얹으며 저들의 더러운 본색을 드러내고있다. 그 추악한 망동은 력대로 섬오랑캐들을 하내비로 섬기며 친일로 목숨을 연명해온 뿌리깊은 근성의 발로이다.

남조선 각계가 《친일의 원조》라고 지탄하는 《유신》독재자 박정희의 죄악부터 놓고보자.

박정희역도로 말하면 일찌기 일제의 식민지통치에 적극 협력하며 《특등일본인》으로 악명을 떨친 천하의 매국노이다. 역도는 군사쿠데타로 《정권》을 찬탈한 후 일본과 《외교관계를 맺지 못한것은 불행한 일》이라느니, 《제2의 리완용이가 되더라도 회담을 꼭 성공시키겠다.》느니 하고 떠벌이면서 일본반동들과 굴욕적인 매국협정을 체결하고 일본의 과거죄악을 무마해버리는 용납 못할 친일역적행위를 저질렀다.

남조선보수패당의 친일망동은 리명박, 박근혜《정권》시기에 절정에 달하였다.

리명박역도는 《대통령》으로 취임하자마자 현해탄을 건너가 일본왕을 《천황》이라고 하면서 굽신거리고 서울에 초청하는 쓸개빠진짓을 하였다. 일본에 대사를 파견하면서도 과거사문제와 같은것은 《호주머니에 넣고 꺼내지 말라.》고 훈시질하였다. 《친일우호》니, 《조용한 외교》니, 《자제》니 하고 떠들며 일본반동들의 력사교과서외곡과 독도강탈책동 등을 감싸주는 행위도 서슴지 않았다.

심지어 일본에 의한 《식민지근대화》론을 제창하며 인민들의 반일감정을 우롱, 모독하였다. 《일본에 〈사과하라. 〉, 〈반성하라. 〉는 말을 하고싶지 않다.》, 《력사문제에 구속되지 말고 미래지향적으로 일본과의 관계를 구축해나가야 한다.》는 망발을 줴쳐댄 가증스러운 역적이 바로 리명박이다. 오죽했으면 역도에 대해 친형인 리상득까지 나서서 친미, 친일이 뼈속까지 들어찬 사람이라고 하였겠는가.

박근혜역도의 친일사대매국행위, 대일굴욕외교도 온 겨레의 치솟는 민족적분노를 자아냈다.

박근혜는 집권초기부터 그 무슨 《미래지향적관계》니, 《신협력시대》니 하고 떠들면서 친일주구로서의 본색을 여지없이 드러냈다. 역도는 남조선인민들의 드높은 반일감정에도 불구하고 일본군성노예문제의 《최종적이며 불가역적인 해결》을 쪼아박은 《합의》라는것을 꾸며냄으로써 구천에 사무친 한을 품고있는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의 령혼을 팔아먹었다.

나중에는 상전을 등에 업고 동족을 해칠 야망밑에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체결을 강행함으로써 천년숙적에게 재침의 길까지 열어주는 천인공노할 범죄행위를 저질렀다. 친일에 환장한 박근혜역도의 죄악은 실로 《유신》독재자의 죄악을 찜쪄먹는것이다.

일본을 상대로 민족의 존엄과 리익을 지킬 대신 과거청산을 외면하고 재침책동에 기승을 부리는 섬나라족속들에게 눌리워 할 말도 못하고 아부굴종한 남조선의 력대 보수《정권》들의 망동이 아베정권의 수출규제조치강행이라는 오늘의 비극적사태를 초래하였다.

사대매국으로 명줄을 부지해오며 대대로 우리 민족에게 커다란 해악을 끼친 이런 역적무리를 절대로 그냥 둘수 없다.

주체108(2019)년 7월 31일 로동신문

엄수련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