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력갱생의 길에 존엄과 번영이 있다​

얼마전 몽골의 울란바따르에서 《자력갱생은 자주권과 세계평화의 담보》에 관한 아시아지역 주체사상토론회가 진행되였다.

토론회에서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현명한 령도밑에 자력갱생의 거창한 투쟁력사를 창조해온 우리 공화국이 오늘 자력자강의 기치높이 힘차게 전진하고있는데 대한 지지와 찬탄의 목소리들이 높이 울려나왔다. 토론자들은 김정은각하께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4차전원회의에서 자력갱생의 기치높이 사회주의강국을 건설하는것이 조선로동당의 확고부동한 정치로선이라는것을 다시금 밝히시였다고 하면서 자주적이며 평화적인 환경에서 살려는 진보적인류의 념원은 오직 주체사상이 현실에 구현될 때에만 실현될수 있다고 토로하였다.

국제사회가 자력갱생을 번영의 보검으로 틀어쥐고 전진하는 우리 국가의 발전잠재력과 자력자강의 위력에 공감하고있다는것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례증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식 사회주의의 전력사를 쥐여짜면 자력갱생이라고도 말할수 있습니다.》

자력갱생, 간고분투의 혁명정신은 이 땅우에 자주, 자립, 자위의 사회주의국가를 일떠세운 위대한 창조와 변혁의 힘이다.

오늘 우리 국가의 자주적발전을 담보하고있는 자립적민족경제는 자력갱생의 고귀한 결실이다.

1950년대와 1960년대에 우리 인민은 당이 제시한 자립적민족경제건설로선을 높이 받들고 전후 재더미를 헤치며 천리마를 타고 날아올랐다. 당의 두리에 굳게 뭉쳐 전체 인민이 간고분투하여 단 14년만에 자체의 힘으로 사회주의공업화를 완성하였고 자립적민족경제의 억척의 토대를 닦았다.

만일 그때 우리 당이 혁명의 주체를 강화하면서 자력갱생의 기치를 높이 들지 않았더라면 동유럽나라들에서 사회주의가 련이어 붕괴되고 공화국에 대한 제재, 봉쇄책동이 날로 악랄해지던 준엄한 시기에 사회주의를 지켜내지 못하였을것이다.

자기 운명의 주인은 자기자신이며 오직 자체의 힘으로 자기 운명을 개척하여야 한다는 자력갱생의 정신은 우리 인민을 불가능을 모르는 정신력의 강자로 키웠다. 그 정신과 힘에 떠받들려 오늘 우리 조국은 그 누구도 무시할수 없는 사회주의국가로, 불패의 보루로 전변되였다.

자주로 전인미답의 길을 개척하고 일심단결과 자력갱생의 위력으로 백승의 력사와 전통을 창조해온데 대해 우리 인민은 더없는 긍지와 자부를 느끼고있다.

우리 인민은 자력갱생의 기치높이 견인불발하여 자기의 아름다운 리상과 목표를 빛나게 실현해나가는 영웅적인민의 힘과 기개를 세계에 더욱 과시할것이다.

국제사회에서 제재로 무엇인가 이룰수 있다고 보는 관점이 결코 조선에는 통하지 않으며 경제와 사회발전을 추동하는 요인을 자원이나 자금을 비롯한 물질적부에만 국한시켜 따지는것이 조선에는 맞지 않는다는것을 알 때가 되였다는 목소리들이 날로 높아가고있다.

여러 나라 언론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지금까지 떠들어온 서방의 선전과는 너무나도 다른 나라라는것이 알려지고있다, 특히 세인을 놀라게 하는것은 수십년간에 걸치는 제재와 봉쇄속에서도 조선에 웅장화려한 도시들이 건설되였다는 점이다, 조선에 가본 사람들은 일치하게 그 요인이 어떤 시련과 난관앞에서도 굴하지 않는 이 나라 인민의 비상한 정신력에 있다고 말하고있다고 평하는 기사들이 자주 실리고있다.

세인이 인정하는것처럼 우리에게는 사회주의의 더 밝은 앞날을 제힘으로 개척해나갈수 있는 강위력한 토대와 무궁무진한 잠재력이 있다. 세기를 이어온 적대세력들의 제재봉쇄책동을 짓뭉개며 축성해온 자립적민족경제는 그 어떤 외부적인 지원이 없이도 비약적인 발전을 이룩할수 있는 억척의 기틀이다. 자립적민족경제의 튼튼한 토대는 그 거대한 생활력을 나날이 증시하며 우리 인민의 투쟁열을 백배해주고있다.

이 땅에서는 내 나라, 내 조국을 위해, 후대들의 더 밝은 미래를 위해 결사분투할 각오와 의지로 충만된 인민의 무한대한 창조력이 맥박치고있다. 령도자의 두리에 천만이 굳게 뭉친 우리의 일심단결은 그 어떤 천지풍파에도 끄떡없는 우리 식 사회주의의 불가항력적인 힘이다.

우리에게는 사회주의건설의 새로운 진격로를 열어나갈수 있는 우리 식의 투쟁방략과 창조방식이 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력사적인 시정연설과 당중앙위원회 제7기 제4차전원회의에서 제시된 강령적과업은 전체 인민의 심장의 피를 끓게 하고있다.

우리 인민이 번영의 보검으로 틀어쥔 자력갱생은 우리 혁명의 전 로정에서 투쟁의 기치로 나붓기며 비약의 원동력으로 되여 세인을 경탄시키는 기적을 창조하게 한 주체조선의 투쟁방식이다.

진보적인류는 자력갱생으로 전진하는 조선의 승리를 확신한다, 조선인민의 자력갱생기풍을 따라배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있다.

《세계를 자주화하고 새 사회를 건설하기 위해서는 자력갱생의 기치를 높이 들고나가야 한다.》

김정은각하의 령도를 받는 조선이 세계의 자주화와 평화를 실현하는 길에서 인류의 희망의 등대가 되기 바란다.》

위대한 당의 령도가 있고 자립적민족경제의 굳건한 토대가 있으며 일심단결의 위력과 자력갱생, 간고분투의 투쟁방식이 있기에 우리 인민은 견인불발의 의지로 우리 혁명의 승리적전진을 끊임없이 가속화하고 자기의 꿈과 리상을 현실로 펼쳐놓을것이다.

투쟁은 간고하지만 이룩해나가는 승리가 자기의 힘, 자기의 기술, 자기의 자원에 의거한것이기에 우리 인민이 느끼는 보람과 행복은 그 무엇에도 비길수 없이 값진것이다.

오늘의 투쟁이 세계 진보적인류가 희망의 등대로 바라보며 따르는 주체의 사회주의를 빛내이는것이기에 우리 인민의 투쟁은 더욱 영예롭다.

그 어떤 고난도 두려움없이 자력갱생의 한길로 힘차게 나아가는 우리 인민의 앞길을 그 누구도 가로막을수 없다.

주체108(2019)년 7월 25일 로동신문

리효진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