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쑈독재세력의 진면모를 드러낸 사건

최근 남조선에서 박근혜역도의 집권시기 인민들의 대중적인 초불시위를 탄압하기 위한 구실로 《간첩사건》을 조작하려 했던 비렬한 음모의 내막이 드러나 커다란 사회적물의를 일으키고있다.

얼마전 남조선의 한 시민단체가 폭로한데 의하면 지난 2016년 당시 기무사령부는 비밀리에 그루빠를 조직하고 그동안 요시찰대상으로 주목해온 재야인사인 함세웅신부와 초불시위를 주도한 진보적단체인 《민주주의국민행동》을 총련과 련결시켜 새로운 《간첩사건》을 조작하고 그것을 구실로 살벌한 《공안》정국을 조성하여 초불시위를 탄압하려고 꾀하였다.

《한겨레》를 비롯한 남조선언론들도 기무사령부가 《간첩사건》조작을 위한 음모를 꾸미면서 재야민주세력들에 대한 감시활동을 벌리였다고 보도하였다. 그러면서 기무사령부가 사찰결과를 청와대에 우선적으로 보고하고 정보원과도 자료를 공유하였다고 전하였다.

이러한 사실이 공개되자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을 비롯한 남조선의 각계 단체들은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책임자처벌을 강력히 요구하고있다. 미국으로 도망친 전 기무사령관을 체포하기 위해 인터네트에 현상금까지 내걸고 이자의 행처를 찾기 위한 대중적인 활동도 전개되고있다.

박근혜패당이 인민들의 초불시위를 탄압하기 위해 기무사령부를 내세워 《간첩사건》을 조작하려 한것은 결코 놀라운 일이 아니다. 정치적위기에 처할 때마다 우리와 련결된 《간첩사건》을 꾸며내고 《북풍》을 일으켜 진보민주세력들을 탄압하면서 파쑈통치체제를 부지하는것은 력대 남조선보수패당이 써먹어온 상투적수법이다.

지난 1980년대에 《정권》안보를 노린 군사깡패 전두환역도에 의해 《김대중내란음모사건》이 조작되였다. 역도는 심화되는 통치위기를 수습하고 독재《정권》을 유지할 심산밑에 사회적진보와 정의를 위한 남조선인민들의 의로운 투쟁을 《내란음모》, 《용공사건》으로 몰아 무자비하게 탄압하였다.

박근혜패당의 새로운 《간첩사건》조작책동은 이런 피비린 과거를 재현하여 최악의 통치위기에서 헤여나보려는 극악무도한 악행이였다. 그것은 권력유지를 위한 비렬한 반공화국모략책동인 동시에 초불시위자들에 대한 무자비한 진압을 기도한 용납 못할 범죄행위이다.

만일 역적패당의 음모가 실현되였더라면 정의의 초불을 들었던 진보민주세력이 《간첩》으로 몰려 쇠고랑을 차고 무고한 인민들은 《불온세력》으로 락인되여 피흘리며 쓰러지는 끔찍한 참극이 빚어지게 되였을것이다. 이 얼마나 몸서리치는 일인가.

더우기 문제로 되는것은 세인을 경악케 하는 파쑈모략을 꾸민 황교안을 비롯한 박근혜잔당들이 오늘 또다시 머리를 쳐들고 초불항쟁을 《쿠데타》로 걸고들며 《초불에 빼앗긴 정권을 되찾자.》고 피대를 돋구고있는 사실이다. 지금 《자한당》패거리들이 현 당국을 우리와 련결시켜 《종북좌파정권》, 《빨갱이》, 《북대변인》으로 몰아대면서 련일 광기를 부리고있는것은 이자들이야말로 권력탈취와 《정권》안보를 위해서라면 그 어떤 모략과 폭압행위도 서슴지 않았던 박근혜와 조금도 다를바 없는 깡패집단이라는것을 여실히 폭로해주고있다.

남조선의 보수패당이야말로 저들의 정치적목적을 실현할수만 있다면 무슨짓이든 가리지 않는 흉악한 파쑈광, 사회적진보와 정의의 극악한 교살자들이다.

모략과 독재정치의 총본산인 《자한당》의 역적무리들을 그대로 두고서는 언제 가도 남조선사회가 편안할 날이 없고 북남관계개선도 기대할수 없다는것은 너무도 명백하다. 하기에 남조선인민들은 재집권을 꿈꾸며 초불민심을 향하여 보복의 칼을 갈고있는 보수패당을 력사의 무덤속에 처넣기 위한 투쟁에 더욱 과감히 떨쳐나서고있는것이다.

주체108(2019)년 7월 1일 로동신문

심철영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