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을 우롱하는 또 하나의 기만놀음

《자한당》패거리들이 최근 그 무슨 《청년, 녀성친화정당》을 만든다고 하면서 역겹게 놀아대고있다.

얼마전 황교안역도는 청년들이 모인 자리에서 《청년들은 불안하고 외롭다.》느니, 《새로운 정치의 주인공》이니 하고 추파를 던지면서 자기가 무너져가는 경제를 살리고 청년들과 녀성들을 우대하겠다고 귀맛좋은 소리를 잔뜩 늘어놓았다.

이와 관련하여 남조선언론들은 황교안이 어떻게 하나 청년들과 녀성들을 끌어당겨 다음해의 《국회》의원선거에서 우세를 차지할 심산밑에 생색내기를 한다고 평하였다.

황교안패거리들이 청년들과 녀성들을 위해 그 무엇을 할듯이 너스레를 떠는것은 가소롭기 그지없다.

력사적사실들이 보여주는바와 같이 남조선보수패당은 청년들과 녀성들의 삶을 철저히 짓밟았다.

리명박역도의 집권시기를 놓고보면 당시 청년 10명중 3명이 실업상태에 놓여있었고 녀성고용률은 남성보다 훨씬 떨어져 심각한 사회적문제로 제기되였다.

그나마 녀성취업자의 3분의 2가 비정규직로동자였다.

기업주들은 로동력손실을 막는다고 하면서 녀성근로자들에게 순번제로 돌아가며 아이를 낳게 하였다.

하여 많은 녀성들이 직업을 포기하지 않으면 안되였다.

당시 한 국제기구가 남녀불평등문제와 관련한 자료를 발표하였는데 그에 의하면 남조선은 아시아지역에서 남녀불평등이 가장 심각한 곳으로 꼽히였다.

박근혜역도의 집권이후 청년들과 녀성들의 사회적처지는 더욱 비참해졌다.

박근혜는 자기가 집권하면 《대학등록금을 절반으로 낮추겠다.》, 《어린이보육비를 대주겠다.》고 하면서 청년들과 녀성들에게 지지표를 구걸하였다.

하지만 집권하자 그 모든 공약을 헌신짝처럼 줴던지였다.

박근혜《정권》시기 남조선에서 청년실업률은 세대별실업률가운데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였다. 청년들은 모든것을 포기하고 꿈과 희망마저 버려야 하였으며 녀성들은 사회적멸시와 차별속에 시들어갔다.

남조선을 이런 생지옥으로 만들어놓고도 박근혜는 《청년들은 이 땅이 텅텅 빌 정도로 중동에 진출하라.》는 어처구니 없는 수작을 내뱉아 민심의 더 큰 분노를 자아냈다. 격노한 인민들은 《박근혜가 한 일은 젊은이들을 암담하게 만들고 녀성들을 참담하게 만든것뿐》이라고 절규하였다.

남조선보수패당의 과거행적이야말로 청년들과 녀성들을 억압하고 착취하며 그들의 삶과 미래를 여지없이 칼탕친 용납 못할 죄악으로 얼룩져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한당》패거리들이 지난 집권시기 청년들과 녀성들의 권리를 무참히 유린한 저들의 죄악에 대한 사죄의 말은 단 한마디도 없이 《청년, 녀성친화정당》의 간판을 내들고 그들을 유혹하고있는것은 파렴치하기 그지없다.

사실상 사회적진보를 가로막는 낡은 세력이 새것을 지향하는 청년들을 끌어안겠다는것은 어불성설이며 녀성들의 존엄과 인격을 마구 짓밟는 《성추행당》것들이 그들을 위해 무엇을 한다는것도 소가 웃다 꾸레미 터질노릇이다.

남조선인민들은 자신들을 한갖 《정권》찬탈야망실현을 위한 수단으로밖에 여기지 않으면서 민심기만놀음에 또다시 매달리는 시정배들의 추태에 진저리치고있다.

얼마전 황교안을 비롯한 《자한당》것들이 《민생》이니, 《소통》이니 하고 연극을 놀다가 각지에서 인민들로부터 저주와 비난, 랭대와 배척만 받은것은 우연한것이 아니다.

황교안일당이 민심을 기만우롱하며 혐오스럽게 놀아댈수록 민중의 분노는 더욱 치솟고 그로 하여 역적무리가 파멸당할 시각만 앞당겨지게 될것이다.

주체108(2019)년 6월 24일 로동신문

원철진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