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추문사건으로 악취풍기는 반역당

남조선에서 보수패거리들의 과거추문사건들이 련이어 폭로되여 각계층의 비난과 격분을 불러일으키고있다.

남조선언론들이 보도한데 의하면 얼마전 박근혜패당이 집권시기 검찰을 압박하여 당시 법무부 차관이였던 김학의의 성추문행위를 《증거불충분》이라는 구실로 덮어버린 사실이 드러났다. 이 사건에는 당시 법무부 장관이였던 현 《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이 깊숙이 관여하였다고 한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황교안과 《자유한국당》의 전 원내대표 김성태가 권력과 인맥관계를 악용하여 자기 자식들을 이동통신업체에 입직시킨 자녀특혜채용의혹사건, 이 당의 전 비상대책위원장 김병준이 대학교수로 있던 시기 부당한 골프접대를 받은 사실 등이 공개되였다.

이로 하여 남조선의 정계와 언론계, 시민사회계를 비롯한 각계에서 비난과 규탄의 화살이 《자유한국당》패거리들에게로 집중되고있다.

특히 김학의성추문사건을 은페한 장본인인 황교안이 아들의 특혜채용의혹사건에까지 말려들면서 역도에 대한 규탄여론이 갈수록 고조되고있다.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각 정당들과 단체들은 보수패거리들의 부정추문사건들을 《전형적인 직권람용행위》, 《명백한 사건은페범죄》로 비난하면서 그와 관련한 《국회》청문회개최와 《국정조사》, 특검수사도입 등을 강력히 요구하고있다.

남조선에서 보수패당이 과거에 저지른 부정추문사건들이 련이어 폭로된것은 결코 우연한것이 아니다. 력사적사실들이 보여주는바와 같이 부정부패와 패륜패덕은 남조선보수패당이 대대로 물려주고 이어받아온 체질적인 악습이다. 보수의 원조인 리승만의 《자유당》으로부터 시작하여 박근혜의 《새누리당》에 이르기까지 반역패당은 부정부패로 살쪄왔다. 이자들이 저들에게서 부정부패사건들이 터져나올 때마다 《통절한 반성》이니, 《쇄신》이니 하며 노죽을 부리였지만 그 못된 버릇은 조금도 달라지지 않았다.

이번에 드러난 황교안, 김병준, 김성태의 범죄행위와 《자유한국당》족속들의 성추문사건은 남조선보수패당이 저지른 부정추문사건들의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은 꼬물만 한 죄의식도 없이 뻔뻔스럽게도 《음해》니, 《거짓말》이니 하고 고아대며 드러난 사건들을 무마해버리고 더러운 잔명을 부지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발악하고있다.

황교안역도는 김학의성추문사건에 대한 각계의 재수사요구가 높아가자 그에 대해 《정치공작》이라고 걸고들며 반발해나서는가 하면 여론을 오도해볼 심산밑에 드루킹사건을 다시 입에 올리며 특검수사에 대해 떠들고있다. 그러나 오물더미를 아무리 비단보자기로 가리워도 거기에서 풍기는 악취를 막을수는 없는 법이다. 황교안을 비롯한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이 저들의 더러운 범죄행적을 덮어버리고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아무리 발버둥질쳐도 소용이 없다.

부정부패의 서식장이며 시대의 오물통인 《자유한국당》은 인민들의 저주와 규탄속에 파멸의 수치스러운 운명을 면치 못할것이다.

주체108(2019)년 4월 5일 로동신문

원철진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