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결한 인품과 숭고한 덕망을 지니시고

오늘도 세계가 위대한 수령님을 그토록 못 잊어하며 높이 칭송하고있는것은 그이께서 뛰여난 령도력과 고매한 덕성, 넓은 도량과 뜨거운 인간애를 천품으로 지니신 주체의 영원한 태양, 만민의 자애로운 어버이이시기때문이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사상의 위대성, 령도의 위대성, 덕성의 위대성이야말로 우리 수령님의 위대성을 특징짓는 3대풍모라고 말할수 있습니다.》

세월의 흐름과 함께 모든것이 퇴색되고 기억도 삭막해진다는 말이 있다.

그러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한번 인연을 맺으신 사람은 언제나 잊지 않으시였다. 어려워하면 구원의 손을 내밀어주시고 맥을 놓으면 신심을 주시였으며 본인은 물론 그의 자녀들에게도 한량없는 은정을 베푸시였다.

우리 나라 주재 초대몽골대사였던 쌈부도 위대한 수령님의 기억속에 언제나 남아있은 사람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과 쌈부와의 인연은 전화의 불길속에서 맺어졌다.

주체41(1952)년 쌈부가 본국으로 소환된 후에도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그에 대하여 회고하시였다.

주체50(1961)년 2월 어느날 우리 나라 주재 몽골대사가 본국으로 소환되면서 위대한 수령님께 작별인사를 드리기 위해 찾아왔다.

그때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쌈부의 안부도 물어보시고 그에게 자신의 인사를 전해달라고 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쌈부위원장동지를 우리 나라에 정식 초청한다고, 쌈부위원장동지에게 전하여주기 바란다고 이야기하시였다.

몽골대인민후랄 상임위원회 위원장으로서가 아니라 전화의 나날에 함께 싸운 전우로서 그를 초청하시는 위대한 수령님의 고결한 의리를 가슴깊이 새기며 대사는 수령님께 반가운 소식을 가지고 가는 자기의 마음은 기쁘기 그지없다고 말씀올리였다.

그해 4월 신임특명전권대사를 만나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쌈부위원장이 우리 나라를 방문하게 되는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하시면서 그는 지난 조국해방전쟁시기 우리와 함께 싸운 전우라고, 참으로 진실한 동지라고 교시하시였다.

쌈부가 우리 나라를 방문하여 체류하는 기간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크나큰 믿음과 은정을 베푸시였다. 그가 리용할 숙소와 승용차까지 일일이 보살피시였으며 그를 만나시여 뜨겁게 포옹해주시고 잊지 못할 전화의 나날을 회고하시였다. 그에게 혁명동지, 혁명전우라는 가장 값높은 칭호를 안겨주시고 우리 나라 주재 초대몽골대사로 있은 기간의 그의 공적을 평가하여 국기훈장 제1급을 수여하도록 해주시였다.

그뿐이 아니다.

그를 환영하는 국가연회도 차리게 하시고 나라의 곳곳에서 환영군중대회도 조직해주시였으며 환영예술공연도 전례없이 성대하게 하도록 관심을 돌려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세심한 보살피심속에 그는 우리 나라에 머무르는 기간 평양과 원산, 청진과 함흥의 여러 공장과 협동조합, 양수장들을 돌아보았다.

그는 혈육의 정이 넘쳐흐르는 환대에 눈물을 금치 못하며 위대한 수령님께 경의를 표시하였다.

그때로부터 또 많은 세월이 흘렀다.

쌈부가 세상을 떠났지만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에 대한 생각이 간절하시여 그의 자녀들을 우리 나라에 친히 초청해주시였다.

주체78(1989)년 9월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들을 만나주시고 쌈부에 대하여 감회깊이 회고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쌈부동지는 진실하고 가식이 없는 사람이였다고, 그는 조선전쟁시기 어려운 조건에서도 우리와 함께 후퇴도 하였으며 고생도 하였다고, 조선인민과 몽골인민사이의 친선관계를 강화하는데 커다란 기여를 하였다고, 쌈부동지의 높은 국제주의적의리에 대하여 높이 평가한다고 교시하시였다.

쌈부의 자녀들은 수십년세월이 흘렀지만 아버지의 옛일을 두고 그토록 잊지 못해하시며 내세워주시는 위대한 수령님께 고마움의 인사를 삼가 올리였다.

그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아버지에 대하여 상세히 알고싶어하는 그들에게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들이 우리 나라에 머무르는 동안 쌈부를 초청하시였을 때처럼 각근히 돌봐주시였다. 맏아들의 생일날에는 친히 중요부문의 한 일군을 보내시여 생일상을 차려주도록 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커다란 관심속에서 즐거운 나날을 보낸 그들은 귀국에 앞서 아버지처럼 두 나라의 친선을 위하여 모든것을 다할 결의를 피력하였다.

그후 쌈부의 맏아들은 두 나라의 친선을 도모하는 협회의 부위원장으로 사업하였다. 그는 해마다 위대한 수령님의 탄생일이 되면 축전을 올리였다.

거기에는 아버지처럼 살려는 그의 마음이 력력히 비껴있었다.

정녕 위대한 수령님의 한없이 뜨거운 사랑과 넓은 도량, 고결한 도덕의리의 세계는 한계를 몰랐다.

언제인가 미국의 한 교수는 이런 말을 하였다.

《인류가 태양을 숭배하고 예수와 석가, 마흐메트의 동정이 고마와 그들의 설교를 〈으뜸의 가르침〉, 〈종교〉라고 부르고 믿어온것은 사랑을 갈망해서였다. 그런데 김일성주석께서 그 소원을 이루어주셨으니 그이를 믿는것은 인류의 영원한 신앙으로 되여야 한다.》

그렇다. 위대한 수령님의 품은 만민의 자애로운 어버이의 품, 따사로운 태양의 품이였다. 하기에 오늘 세계 진보적인류는 인류공동의 명절인 태양절이 가까와올수록 위대한 수령님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을 안고 위인칭송의 목소리를 더욱 높이고있는것이다.

주체108(2019)년 4월 3일 로동신문

손소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