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승의 신념, 불굴의 의지를 지니시고​

언제인가 어버이수령님께서는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동지를 추억하시면서 그는 사령부의 로선이나 작전적방침과 어긋나는 그릇된 사상에 대해서는 추호의 타협도 하지 않고 견결하게 투쟁하였다고, 그는 철저한 사상론자였다고 뜨겁게 교시하시였다.

철저한 사상론자!

새길수록 위대한 수령님의 사상과 로선, 구상과 의도를 그 어떤 역경속에서도 제일 앞장에서 가장 훌륭하게 관철하신 김정숙동지의 불멸의 모습이 우리의 눈앞에 숭엄히 어려온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조국과 인민, 시대와 력사앞에 불멸의 업적을 쌓아올리신 우리 어머님은 우리 인민의 마음속에 영원히 살아계십니다.》

조선인민혁명군이 군정훈련을 벌리고있던 주체30(1941)년 4월 어느날이였다.

쏘일중립조약이 체결되였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부대안의 일부 대원들은 사회주의쏘련이 적대국가인 일본과 중립조약을 체결한데 대하여 의문을 표시하면서 쏘련에 더는 기대를 가질수 없게 되였다고 비관하였다.

이 사실을 알게 되신 김정숙동지께서는 대원들에게 사령관동지께서는 조선의 혁명가들은 자기앞에 나선 혁명임무를 성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서 무엇보다도 자주적립장을 확고히 견지하는것이 중요하다고 가르치시였다고 하시면서 우리가 혁명에서 승리하려면 사령관동지의 말씀대로 사대의존사상을 버리고 자체의 혁명력량을 더욱 튼튼히 준비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시였다.

그이의 안광에는 정세가 아무리 복잡하여도 그것을 평가하는 기준은 언제나 사령관동지의 사상이라는 드팀없는 신조가 비껴흐르고있었다.

계속하여 김정숙동지께서는 말씀하시였다.

사령관동지께서는 소할바령회의에서 일제놈들이 처한 정치, 경제, 군사적난관들을 전면적으로 분석하시고나서 일제의 멸망은 확정적이며 시간문제라고 말씀하시였습니다. …

김정숙동지의 가르치심은 대원들의 가슴속에 신념의 기둥을 더욱 굳건히 세워주었다. 모든 지휘관들과 대원들은 혁명승리에 대한 신념으로 심장을 불태우며 《혁명군의 노래》를 우렁차게 불렀다.

승리의 함성마냥 메아리친 그날의 노래소리,

그것은 위대한 수령님과 운명의 피줄을 잇고 사상과 뜻을 같이하는 신념의 동지가 되려는 대원들의 불같은 맹세의 분출이였다.

《사령관동지의 혁명사상을 목숨으로 지키자!》는 구호를 웨치시며 혁명의 배신자들, 종파분자들과 견결히 투쟁하신 김정숙동지의 불멸의 자욱을 전하는 이야기들이 그 얼마나 많은가.

처창즈유격구의 엄중한 사태를 예리한 정치적안목으로 꿰뚫어보시고 위대한 수령님께서 혁명의 미래로 끝없이 아끼고 사랑하시는 아동단원들을 절대로 적들이 살판치는 적통치구역으로 내보낼수 없다고 하시며 종파사대주의자들의 주장과 책동에 날카로운 반격을 가하신 이야기, 동패자밀영에서 사령부의 명령관철을 태공하는 반혁명분자의 배신행위를 보시고 기여가고 굴러가서라도 사령관동지께 이 사실을 알려야 한다고 하시며 위험과 곤난을 무릅쓰고 천리눈길을 달려오신 사연…

해방후에도 김정숙동지께서는 위대한 수령님의 사상과 로선을 관철하는 길에서 추호의 타협과 양보도 모르시였다.

어느 한 회의에 참석하시였을 때에도 김정숙동지께서는 우리 당의 정치로선을 반대하며 저들의 정치적야욕을 실현해보려고 무분별하게 날뛰는자들의 부당성과 반동성을 론리정연하게 폭로하시며 모두가 우리 당의 사상과 로선을 견결히 옹호하고 적극 받들어나가도록 이끌어주시였다.

정녕 김정숙동지는 철저한 사상론자이시였다.

혁명가가 자기 수령의 사상과 로선을 어떻게 옹호하고 관철해야 하는가를 고귀한 유산으로 물려주신 김정숙동지에 대한 한없는 그리움과 경모의 정으로 오늘도 인민의 가슴은 세차게 높뛴다.

언제나 백두의 녀장군 김정숙동지처럼 살며 투쟁하자!

한순간을 살아도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사상과 뜻으로 숨쉬고 그이의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며 최후승리의 한길로 질풍노도쳐가리라!

우리 인민모두의 심장은 이렇게 고동치고있다.

주체107(2018)년 12월 23일 로동신문

고철명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