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일제가 조선어를 없애버리기 위해 어떻게 책동하였습니까.

2017-09-02   김국철

민족어는 해당 민족의 존재와 뗄수 없이 련관되여있다. 이것을 간파한 일제는 국가통치기구를 발동하고 국가법령으로 조선어말살정책을 강행하였다.

당시 일제는 《황민화》, 《동인화》의 구호를 제창하며 조선민족과 일본민족의 《혼연융합》을 집요하게 떠들었다. 조선사람들이 매일 아침 동쪽을 향해 《궁성요배》와 《신사참배》를 하고 《황국신민서사》를 외우도록 강요하였으며 언어도 일본어, 머리형태도 일본식의 단발, 옷색갈도 일본식의 검은색, 신발도 일본의 게다짝만이 허용된다고 선전하였다.

일제는 조선어말살을 위한 국가통치체계를 수립하고 《조선총독부》, 도청, 군청, 면사무소, 경찰서, 주재소, 파출소 등 행정, 경찰기관은 물론 헌병까지 총동원하였다.

총독통치의 첫 단계에서 《관공서와 재판소 및 기타에서 쓰는 모든 공용어를 일본어로 한다.》고 공식선언하였으며 일본어는 조선사람들이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할 《국어》라고 꺼리낌없이 선포하였다. 《조선총독부》는 1912년 11월부터 각 도의 지사급들이 《국어(일본어)강습상황보고》를 작성하여 총독부에 제출하는 제도를 세웠으며 1937년 3월에는 모든 관공청들에서 일체 공문서를 일본어로 작성하도록 전국의 도지사들에게 명령하였다. 이어 1938년부터 일본어강습소들을 대대적으로 조직할데 대한 총독부결정을 채택하고 이를 강행하였다.

일제는 조선어말살정책을 보다 철저히 실현하기 위하여 수많은 악법들을 날조하였다.

1907년 《신문지법》을 날조하여 우리 글자로 간행되던 신문들의 발간을 금지한 일제는 1909년에는 《출판법》을, 1910년에는 《출판규칙》을 발포하고 조선인민의 민족성과 민족어말살을 위한 폭압의 강도를 더욱 높이였다.

민족어말살을 위한 일제의 책동은 교육부문의 법령날조에서 더욱 우심하게 나타났다.

일제는 4차례에 걸쳐 《조선교육령》을 날조, 개악하여 소학교학생들까지 일본어교육을 받고 일본말을 하게 하였다. 일제는 교육부문만이 아니라 방송, 연극, 영화, 음악, 어학부문은 물론 가정생활에까지 민족어말살의 마수를 뻗쳐 그 어느 부문에서도 민족어를 사용하지 못하게 만들었다. 이것을 어기였을 때에는 구타, 체포, 재판, 징역과 같은 파쑈적인 방법을 다 동원하여 탄압하였다.

일제는 조선어말살을 위해 조선사람의 성과 이름까지 빼앗았다.

일제는 1937년 4월 《사법법규개정조사위원회》를 조작하고 《창씨개명》과 관련한 모의를 벌렸으며 1939년 6월에 진행한 중추원회의에서 《창씨개명》을 시급히 다그칠 대책을 토의하였다. 그리하여 일제는 1938년, 1939년을 또 하나의 민족징표인 성과 이름을 말살하기 위한 계기로 삼고 조선의 민족정신말살전에 진입하였다. 일제는 《창씨개명》과 관련한 《법령》을 발포한 후 《조선총독부》로부터 도청, 군청, 면사무소, 경찰서, 주재소에 이르는 광범한 통치기구들과 각종 친일단체들을 동원하여 철저한 《창씨개명》의 시행을 위해 미쳐날뛰였다. 조선사람들이 성과 이름을 일본의 성과 이름으로 바꾸도록 강요하였으며 이에 응하지 않으면 《비국민》, 《불온한 사람》으로 몰아 박해하고 《징용》과 《보국대》의 첫째가는 선발대상으로 삼았다.

이처럼 일제는 우리 민족의 력사와 문화는 물론이고 지어는 조선사람의 민족어까지 영영 없애버리려고 악랄하게 책동한 우리 인민의 철천지원쑤이다.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