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말 이야기
 땀흘려 일하지 않고 건달을 부리는 농군에게 기장이 차례지지 않는것처럼 열매는 곧 자신의 땀과 노력이라는것을 가르쳐줍니다.
 이 이야기는 구렝이를 죽여버리고 마을사람들의 불행을 가셔준 소년처럼 죽음을 각오하고 나서면 그 어떤 강적과도 싸워 이길수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습니다.
 착하고 마음씨 고운 은동이처럼 산과 강에서 자라는 리로운 동식물들을 사랑하고 잘 가꾼다면 반드시 자연의 혜택을 받아안게 된다는 생활의 소중한 진리를 깨닫게 하는 이야기입니다.
 작은 고슴도치처럼 자기 힘을 믿고 대담하게 맞서 싸우면 그 어떤 원쑤도 이겨낼수 있다는것을 보여줍니다.
 돌부처처럼 실천하지 않고 외우기만 해서는 그 무엇에도 쓸모가 없다는것을 보여줍니다.
 제 욕심만 차리려고 서로 싸우다가 호랑이밥이 되고마는 세 포수의 이야기를 통하여 아무리 힘과 재주가 뛰여나도 서로 마음을 합치지 못하면 망한다는것을 보여주고있습니다.
가+
가-